연다는 소식이 일러스트레이터들의 인터넷 카페에 오르자마자 수강 신청이 폭주했다. 주최 쪽은 좋은 질문을 올리는 신청자들을 뽑기로 했고, 게시판엔 질문들이 줄줄이 이어졌다. 한 신청자는 “왜 하필 지구에 와서 수많은 그림쟁이들을 좌절과 절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느냐”고 질투와 장난기를 섞은 질문을 올렸고, 수강자 선정이 끝난 직후 찾아온 한 일러스트레이터는 “이런 행사는 동영상으로 찍어 팔아야 한다”고 아쉬워했다.

게임과 영화를 무대로 세계 상업 미술계 최고일러스트레이터이자 환상의 세계를 구상하는 이른바 ‘콘셉트 아트’의 스타인 미국 작가 ‘굿브러시’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서울비주얼웍스의 초청으로 한국에 왔다. 본명은 크레이그 멀린스이지만 필명 굿브러시로 널리 알려진 그는 영화 <매트릭스 레볼루션>, 세계적으로 히트를 기록한 게임 <헤일로>와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텔레비전 드라마 <영 인디애나 존스> 등의 환상적인 배경과 캐릭터 등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하다. 포토샵 프로그램으로 디지털 이미지를 다루면서도 회화 못잖은 서정성을 보여주며, 특히 빛의 처리가 탁월해 ‘빛의 연주자’ 또는 ‘포토샵의 그랜드 마스터’라 불리며 전세계 상업미술가들의 우상으로 꼽힌다. 19일 서울 한겨레문화센터에서 마스터 클래스를 열어 작업 노하우를 소개하고 돌아간 그를 <한겨레>가 단독으로 인터뷰했다. 과거와 미래, 환상과 실제를 뒤섞어 자신만의 세상을 만들어내는 이 이미지의 연금술사는 상상의 세계는 공상이 아니라 오히려 현실과 과학에서 나온다고 역설했다.

» 영화 <매트릭스 레볼루션>, 게임 <헤일로>와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텔레비전 드라마 <영 인디애나 존스> 등의 환상적인 배경과 캐릭터 등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한 굿브러시의 작품.

­포드사에서 산업디자이너로 출발했다가 일러스트레이터로 진로를 바꾼 이유가 궁금합니다.

“자동차 하나 디자인하는데 수천장을 그려야 하고 5년은 지나야 제품이 나오는 것을 참기가 어려웠습니다. 저 같은 멍청이(그는 자신을 “너드”(nerd)라고 불렀다)는 꿀벌처럼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그리고 싶은 것을 자유롭게 그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습니다. 1992년 처음 포토샵을 접한 뒤 디지털 이미지를 다루는 데 5년 정도 시행 착오의 과정을 거쳤습니다.”

­실제 같은 현실감과 가상 이미지 특유의 환상적인 분위기가 잘 어울리는 그림이 매력적입니다. 현실감과 상상력을 조화시키는 나름의 비결이 있습니까?

“저는 제 자신을 아마추어 과학자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이 돌아가는 방식을 늘 생각합니다. 도로 공사를 하고 있으면 어떻게 땅을 파는지, 어떻게 포장을 하는지 그런 과정들을 눈여겨봅니다. 지금 우리가 있는 이 방에서 사람들이 사라진다면 시간이 지나 벽에 구멍이 뚫리고, 물이 새고, 동물들이 들어오고…, 그런 흐름을 상상합니다.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라면, 지구 중력이 10배로 강해지면 동물들의 모습은 어떻게 변할까, 산소가 아니라 다른 원소로 호흡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 그런 걸 생각해보죠. 가공의 세계는 우리가 사는 현실에 과학적 근거들을 적용시켜 만들어내는 겁니다.”

­
이미지나 캐릭터를 만드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건가요?

“초보 일러스트레이터들이 하는 실수가 너무 세밀함에 집착하는 것입니다. 너무 자세하면 그림이 복잡해져서 사람들이 어디부터 봐야 할지 모르게 됩니다. 그래서 세밀 묘사는 단순화가 더 중요합니다. 저는 캐리커처 방식을 씁니다. 사람 얼굴을 그릴 때 특징 한두 가지만 잡아내고 나머지는 단순하게 그리는 식이죠.”

­게임과 영화를 넘나들며 작품 활동을 해왔는데 어떤 장르가 더 맘에 드나요?

“게임입니다. 영화는 워낙 많은 돈이 들어가기 때문에 부담도 크고 비즈니스 인맥 등 정치적으로 신경 써야 될 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매트릭스>만 해도 사실 제 창의성은 전혀 안 들어갔습니다. 저는 그냥 일개미였을 뿐이죠. 그래서 영화가 싫습니다. 게임은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얼마든지 적용해볼 수 있습니다.”

­상상력은 어디서 나온다고 생각합니까?

“배고픔이죠. 먹고살아야 하니까요. 제가 진짜 하고 싶은 것은 농부가 되는 겁니다. 복권에 당첨되면 그렇게 할 겁니다. 이젠 지겨워요.”

­평소 게임이나 영화를 즐기는 편인가요?

“게임, 영화 둘 다 전혀 안 합니다. 다른 사람들이 한 것을 보면 알게 모르게 영향을 받아 새로운 것을 만들기가 어려워집니다. 전 <스타워즈>도 안 봤습니다. 대신 논픽션책을 읽습니다. 공학이나 역사책, 지질학책을 주로 봅니다. 리얼리티는 픽션보다 훨씬 재미있습니다.”

글 구본준 기자 bonbon@hani.co.kr

사진 김경호 기자 jijae@hani.co.kr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406474.html

신고
by Mas★ 2010.06.16 23:33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中에서
신고
by Mas★ 2010.06.10 10:27

"Get the right things done."

: 무조건 열심히 한다고 잘하는 것은 아니다. 때로는 지금 꼭 해야 할 일로부터 도피하기 위해 꼭 지금하지 않아도 될 일에 열심을 내는 경우가 있다. 이것은 잘못된 것이다.

일이 많다고 잘나가고 있는 것도 아니다. 멀리 그리고 넓게 보면서 내가 제대로 가고 있는 것인지 항상 점검해야 한다.

 


  "Intelligence, imagination, and knowledge are essential resources, but only effectiveness converts them into results."

: 재능이 많고 능력이 있음에도 빛을 보지 못하는 일러스트레이터들이 많다. 그것은 자신의 재능과 능력을 효과적으로 잘 관리하고 활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좋은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가 되려면 재능 못지않게 자기관리 능력이 필요하다.

 


  "If the executive lets the flow of events determine what he does, what he works on, and what he takes seriously, he will fritter himself away "operating." "

: 자기 자신이 계획을 세워 작업을 한다기보다 밀려드는 일이 자신의 스케줄을 지배하고 있다면 그것은 뭔가 잘못되어 가고 있는 것이다.

 

 

  "One has a responsibility to know at least what these areas are about, why they are around, and what they are trying to do."

: 일러스트레이터는 그림만 잘 그리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위험하다. 적어도 출판이든 뭐든 자기가 속한 분야의 기본적인 생리나 속성, 사회나 문화와의 관계, 그리고 해당 분야의 기초적인 지식 등은 알고 있어야 한다.

 


  "A specialty is a fragment and sterile. Its output has to be put together with the output of other specialists before it can produce results."

: 자기 그림만을 생각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출판 일러스트레이션을 예로 들자면 그림은 책을 이루는 한 요소로서 기능하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자기 그림뿐 아니라 책이라는 전체를 염두에 두고 편집자나 디자이너, 마케터 같은 사람들과 소통해야 한다.

 


  "Waste as little effort as possible on improving areas of low competence. Concentration should be on areas of high competence and high skill."

: 일러스트레이터마다 장단점을 갖고 있다. 자신이 강한 분야가 있고 그렇지 못한 분야가 있다. 자신이 약한 분야에 노력을 기울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자신이 강한 분야에 더 집중하는 것이 좋다.

 

 

  "The energy and resources-and time-should go into making a competent person into a star performer."

: 자신이 약한 분야를 계발해 그 분야에서 일반적인 일러스트레이터가 되는 것보다는 자신이 잘하는 분야에 더 박차를 가해 그 분야에서 최고가 되려고 노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Do not try to change yourself- it is unlikely to be successful. But work, and hard to improve the way you perform."

: 자신이 갖고 있는 성향이나 스타일등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다. 오히려 현재 자신의 성향이나 스타일을 어떻게 잘 활용하고 발전시킬까를 고민하는 것이 현명하다.

 


  "To be able to manage oneself, one finally has to know, What are my values?"

: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일을 할 때 자신이 일하고 있는 분야나 일의 결과가 일러스트레이터 자신의 가치 체계와 부합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를 테면 자신은 게임 일러스트레이션을 하고 있지만 게임이 청소년들에게 아주 유해한 것이라는 의식을 갖고 있다던지, 출판 일러스트레이션을 하면서 책이라고 하는 것의 유용성에 대해 회의적이라든지 할 수가 있다. 이럴 때는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성장하는데 한계가 있다. 따라서 자신의 가치체계를 확인하는 것은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가 온전한 자기관리를 위해 꼭 해야 할 일이다.

 

 

  "The answers to the three questions, What are my strengths? How do I perform? and What are my values should enable the individual, and especially the individual knowledge worker, to decide where he or she belongs."

: 일러스트레이션 분야도 매우 다양하게 세분화되어 있다. 또 같은 분야라도 그림의 스타일이나 관심사에 따라 매우 다양한 영역이 있다. 따라서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자신이 주력할 분야를 선택할 필요가 있으며 이는 매우 중요한 일이다. 이 때 자신이 무엇을 잘 그리는지, 어떤 스타일에 강한지, 어떤 매체에 익숙한지, 혼자 작업하는 걸 좋아하는지 팀으로 작업하는 걸 좋아하는지, 자유롭게 작업하는 것을 잘하는지 일정한 틀 안에서 작업하는 것을 잘하는지, 자신의 그림을 통해 무엇을 이루고자 하는지, 그림의 가치가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는지.. 등과 같은 질문을 해보면 선택에 도움이 된다.

 


  "Successful careers are not 'planned.' They are the careers of people who are prepared for the opportunity because they know their strengths, the way they work, and their values."

자신이 그렇게 되고자 한다고 해서 계획한 대로 성공적인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의 삶을 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오직 자기 자신을 제대로 파악하고, 그렇게 파악한 자신을 잘 관리하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것이다. 자신의 능력이 비범한 색 감각인데 흑백 작업을 주로 한다든지, 자신은 적당한 소음이 있고 활력이 넘치는 환경에서 작업이 잘되는데 시골에 작업실을 낸다든지, 자신은 기독교 신자인데 불교관련 작업을 한다든지 한다면 그것은 어리석은 선택이 될 것이다. 그런식이라면 결코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성공적인 삶을 살 수 없을 것이다.

 


  "Effective knowledge workers, in my observation, do not start with their tasks. They start with their time. And they do not start out with planning. They start by finding out where their time actually goes. Then they attempt to manage their time and to cut back unproductive demands on their time."

: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서 효과적으로 일을 하려면 시간을 잘 관리해야 한다. 많은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들이 일을 받는 데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주체하지 못할 만큼 일을 받고 결국은 문제를 일으키곤 한다. 그 문제란 것은 약속을 못 지켜 신뢰를 잃는 일이기도 하고 약속한 기한에 맞추느라 몸을 혹사해 건강을 잃는 일이기도 하다. 때문에 중요한 것은 내게 사용가능한 시간이 얼마만큼 있느냐를 정확히 알고 그 시간을 관리하는 것과 시간 낭비를 유발하는 요소들을 과감히 잘라내는 것이다.

 

 

  "The effective person therefore knows that to manage his time, he first has to know where it actually goes."

: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가 효과적으로 자기 관리를 하려면 우선 자기 시간을 관리할 줄 알아야 한다. 그러려면 자기가 실제로 시간을 어떻게 쓰고 있는지 분석해야 한다. 많은 경우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들은 자신이 하루 종일 작업을 했다고 생각하며 심신의 피로를 느낀다. 하지만 그들의 하루를 세심히 관찰해 보면 하루에 채 4시간도 작업에 몰두하지 않는다. 나머지 시간은 불필요한 인터넷 서핑이나 게임, TV 시청이나 전화 통화 등으로 채워진다.

 


  "To find these time-wastes, one asks of all activities in the time records, What would happen if this were not done at all? And if the answer is, Nothing would happen, then obviously the conclusion is to stop doing it."

: 많은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들의 일상을 관찰해 보면 안해도 그만인 것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하루에 한 두 번이면 족할 메일 확인을 수십 번씩 한다든지,  다시 읽은 가능성이 거의 없는 신문이나 잡지 기사를 굳이 스크랩한다든지, 특별한 용무 없이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수다를 떤다든지.... 이러한 안해도 그만인 일들을 줄이는 것이 시간을 확보하는 한 가지 방법이다. 자신에게 낭비되는 시간이 있는지 알고 싶다면 "이것이 안해도 그만인 일은 아닐까?" 라고 자문해 보면 된다.

 

 

  "The only way he can get to the important things is by pushing on others anything at all that can be done by them."

: 너무 많은 일에 욕심을 내거나 모든 일을 자기 스스로 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라면 시간 관리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자신에게 정작 중요한 일에 집중할 시간이 부족해지기 때문이다. 자신에게 정작 중요한 것이 정해졌다면 그것에 되도록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 가장 중요한 일을 제외한 나머지 일들은 가능하면 타인에게 위임할 필요가 있다.

 

 

  "The recurrent crisis is simply a symptom of slovenliness and laziness."

: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들 중에는 반복적으로 스케쥴관리에 실패하는 사람들이 있다. 어떠한 일을 한 달이면 할 수 있다는 판단하에 의뢰를 받고 한 달 안에 해내지 못한 경험이 있음에도 비슷한 양의 일을 한 달이면 할 수 있다는 판단하에 의뢰를 수락하는 식이다. 이런식으로 스케줄이 꼬여 생긴는 위기는 많은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들에게 일상이기도 하다. 이렇게 동일한 성질의 위기가 반복해서 초래된다는 것은 자기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증거가 된다. 이런 일이 발생하면 자신이 너무 무계획하거나 게으르게 생활하고 있지는 않나 반성해볼 필요가 있다.

 


  "A well-managed factory is boring. Nothing exciting happens in it because the crises have been anticipated and have been converted into routine."

: 마감에 몰릴 때까지 일을 미루다가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서야 미친 듯이 밤을 새며 일하는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들이 종종있다. 이러한 경험은 습관으로 굳어지기 쉬운데 강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일을 하다가 드디어 일을 마감해서 넘겼을 때에 찾아오는 쾌감이 중독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비하면 항상 미리 준비하고 계획성 있게 일을 진행하는 것은 짜릿함이 없고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일을 진행함에 있어 어떤 극적인 상황이 발생한다는 것은 스케쥴 관리나 시간관리 등의 측면에서 문제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신고
by Mas★ 2010.04.05 13:58















팀버튼 감독이 만들었다고해서 색다른 느낌의 비주얼을 기대했는데..
스토리나 월드컨셉 등은 원작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던 것 같다.

다만 체셔고양이와 붉은여왕 디자인은 정말..최고.ㅋㅋ
신고
by Mas★ 2010.03.05 09:30


다른 사람한테 이상한 별명 붙이는 취미는 없지만..ㅜㅜ
이거 완전 나잖아~!;;

주소는 이곳 - http://kr.oreuranai.com/
신고
by Mas★ 2010.01.28 20:27


젊은 작가들, 그리고 아무든 내 말에 귀 기울일 사람들에게 내가 들려 주기 좋아하는 조언은, 영감이 떠오를 때를 기다리고 있지 말라는 것입니다.
영감은 아마추어를 위한 거예요. 작가는 작업을 하지요.
구름이 갈라지고 천둥 번개 같은 것이 나의 뒤통수를 치기나 기다려서는 작업을 할 수 없어요.
가장 좋은 아이디어는 모두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나옵니다. 작업 그 자체에서 나온다는 말이지요.
작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작가에게 많은 일이 일어납니다.
가만히 앉아서 위대한 창작 아이디어가 떠오르기를 기다린다면, 그렇게 해서 뭔가가 나오려면, 아마 꽤 오랫동안 그렇게 앉아 있어야 할 겁니다.
반대로, 묵묵히 작업을 하다 보면, 그 과정에서 생각도 떠오르고 일도 벌어지는 것이지요.
그리고 또 내가 거부하는 또 다른 뭔가가 나를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향으로 밀어 붙이기도 합니다.
영감은 절대적으로 불필요하고, 기만적이기도 해요.
사람들은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뭔가 그럴싸한, 멋진 아이디어가 있어야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러나 내 경험으로 작품은 대부분의 경우 절대 그렇게 해서 나오지 않아요.

출처 : 네이버캐스트
http://navercast.naver.com/peoplehistory/wisdom/1530

신고
by Mas★ 2010.01.19 09:46

폭설



태어난 이래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린 걸 처음본 날..
새해 첫 출근길에 지하철의 수많은 인파에 휩쓸려 넘어지면서 팔을 다쳤다.
다시는 겪고싶지 않은 추억..

눈 이제 좀 그만 내려라..
신고
by Mas★ 2010.01.06 09:24

직장생활에서 동료와 경쟁하기 보다

자신과 경쟁해야 합니다.

 

 

경쟁이 참으로 치열한 시대입니다.  기업간에도 그러하지만 개인간에도 너무도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서로 조직내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기 위해서 알게 모르게 견제와 비난을 하는 것이 실상입니다.  겉으로야 평화롭고 협력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속내를 누가 알겠습니까 ?  

 

사회적으로 저명한 한 분이 이런 말씀을 하더군요.  사람은 채용할 때 인터뷰할 때 다르고 실제 일할 때 다르다고 말입니다.  그러면서,  "알수 없는 것이 사람입니다." 라고 하시더군요.  정말로 그런것 같습니다.  기업에서도 인재를 채용한다고 하지만,  서류심사,  직무적성검사,  인터뷰 등 다양한 단계를 거치지만 어찌 완벽한 검증이 되겠습니까 ?   이 때문에 실제 인터뷰는 향후 성과와는 별로 유의미 하지 않다는 연구도 있으니 우리는 사람에 대해서 항상 신중하게 생각해야 하겠습니다.

 

어찌 되었건,  직장내를 들여다 보면 훤히 보이는 것이 그렇습니다.  승진할 수 있는 자리는 한정되어 있고  또, 요즘은 성과제니 뭐니 하다 보니 더욱 동료간 경쟁은 뜨거울 수 밖에 없습니다.  이때문에 갖가지 모습들이 나타납니다.  경영진에게 올인하는 해바라기형 직장인이 있는가 하면,  꿋꿋이 자신의 주장을 펼쳐가는 나홀로형,  큰 욕심없이 직장생활 자체를 즐기는 유유자적형 등 우리의 모습은 천차 만별입니다.

 

이러한 가운데 직장생활에서 무언가 보람을 느끼고 미래의 자신을 추스릴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갈 필요가 있겠습니다.   그것은 이미 기업이 상시 위기와 변화관리 체계를 가동하면서 조직구성원에게도 무언가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데 우리는 현실을 직시해야 합니다.  비단, 기업의 위기뿐만이 아닌 조직구성원의 위기라는 것이지요.  때문에, 이제는 특별한 경우에만 위기의식이나 변화관리가 필요하지는 않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빠른 환경의 변화가 경쟁을 가속화 하고 있고 그 강도가 강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앞서 언급한 여러가지 유형들이 나타나는 것도 나름대로의 생존전략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좀더 건설적이고 발전적인 접근은 하지 못하고 있는 듯 합니다.  당장은 경영진에게 올인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처럼 보이지만 결과적으로는 한계점에 도달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지요.  요즘은 조직이 조직구성원을 책임져 주지 못하는 시대인 만큼 직장상사가 개인을 책임져 줄 수 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기때문에 우리는 다른 접근이 필요합니다.  아무리 경쟁사회라고 하지만 경쟁의 진정한 본질을 들여다 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일반적으로 경쟁이라 하면 "제로섬 게임"을 연상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류구희소장(한국인재경영연구소)은 "동료와 경쟁하기 보다는 자신 스스로와 경쟁해야 합니다.  그래야 직장생활도 편안해 지고 보다 한 차원 높은 도약을 할 수 있습니다." 라고  자신의 노력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동료와 경쟁하는 것은 상당한 스트레스를 유발할 뿐 아니라 멀리 보면 참으로 무의미할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는 근시안적 직장생활에서 벗어 나야 합니다.  눈 앞에 있는 이익을 쫒기 보다는 보다 멀리 보고 뛰어야 합니다.  그래야 진정으로 가치있는 것 그리고 의미있는 목표를 이루어 갈 수 있습니다. 조직내 동료와의 경쟁에 올인하기 보다 보이지 않는 나만의 인생의 가치를 달성해 갈 수 있는 접근법이 필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남이 아닌 자신과의 경쟁에서 이겨내야 하겠습니다.  행복한 직장생활을 원한다면 말입니다.  미래의 가치실현을 갈구한다면 말입니다.

 

 

 

(c) 한국인재경영연구소

신고
by Mas★ 2010.01.03 02:07

A. 다르다는 것을 인정할 것.

B. 버릴 것은 버리 나에게 맞는 느낌은 가져올 것.

C. 내가 상상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고의 퀄리티를 뽑을 것.

D. 상상력을 위해 많은 것을 보고 듣고 느낄 것.
신고
by Mas★ 2009.11.14 10:03

가을


신고
by Mas★ 2009.11.04 21:01
| 1 2 3 |

티스토리 툴바